Tag

기획재정부
제목 : 해외직구입 및 병행수입 이용환경 개선방안 토론회 일시 : 2015년 12월 17일(목) 오후 2시 장소 :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 주관 : (사)소비자교육중앙회 후원 : 기획재정부 발제자 : 유현정 충북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 – [해외직구입 및 병행수입의 문제점 및 개선방향] 토론자 : 이종성 이베이코리아 팀장 – [해외직구 활성화를 위한 업계의 입장] 공병주 한국병행수입업협회 회장 – [병행수입...
Read More
A significant of wedding day insurance options increase their coverage within the the Oughout.s. and offer shoppers extra journey insurance envelop. If youre organizing the best destination wedding ceremony, browsing endorse choosing a a bonded relationship ceremony insurance coverage that consists coming from all of provisions for vacation.If there is certainly benefit client advocates along...
Read More
  기사원문 바로가기>> [조선일보]세금까지 깎아줬는데… 콧대만 더 높아진 名品   기획재정부는 지난 8월 27일 국내소비증진과 소비여건 개선 등을 취지로 개별소비세 과세기준을 상 향조정(200만원→500만원)했으나, 당초 기대했던 가격인하효과가 나타나지 않아 종전대로 원상복귀 하기로 하였다는 뉴스기사입니다. 정부는 연말까지 개별소비세를 인하하는 조치를 취했지만, 명품수입업체들은 오히려 일부 제품 가 격을 인상했습니다. 명품업체에서는 가격을 내리지 않는 이유에 대해 “정부정책이 본사 가격책정에...
Read More
정부, 명품 가방 등 개별소비세 인하 두달만에 백지화 기사원문 바로가기>> http://daily.hankooki.com/lpage/economy/201511/dh20151103190550138060.htm 정부, 명품 가방 등 개별소비세 인하 두달만에 백지화 시계 등 5개 품목 과세기준 500만→200만원으로 다시 낮추기로 제조·수입업체가 명품 가격 안내리자 두달만에 아예 없던일로 환원 고은결 기자 keg9221@hankooki.com 입력시간 : 2015/11/03 19:05:50수정시간 : 2016.01.12 15:48:06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정부가 정책실패를 인정, 뒤늦게나마 개별소비세를 원상복구키로...
Read More
명품 가방·시계, 개별소비세 다시 원점으로 기사원문 바로가기>> http://www.ytn.co.kr/_ln/0102_201511032212499865 명품 가방·시계, 개별소비세 다시 원점으로 앵커 정부는 지난 8월 소비 활성화를 위해 개별소비세를 인하했었는데요. 명품 가방이나 시계의 경우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나 정부가 2개월여 만에 과세 기준을 다시 원점으로 되돌렸습니다. 류환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백만 원에 이르는 고가의 명품 가방들. 정부는 지난 8월 소비 활성화와...
Read More
>>기사원문 바로가기 개별소비세 기준 15년 만에 완화 2015-08-06 13:31 [앵커] 위축된 소비를 살리기 위해 정부가 귀금속·시계·가방 등에 붙는 개별소비세를 대폭 낮추고, 현금영수증과 체크카드 사용액에 대한 소득공제 폭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청년을 고용하는 기업에는 세금을 깎아주는 ‘청년고용 증대세제’가 신설됩니다. 먼저 고한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백만 원에 이르는 이른바 명품 가방입니다. 가격에는 관세, 부가가치세에다 사치품에 붙는 개별소비세도 포함돼...
Read More
>>기사원문 바로가기 개별소비세 기준 15년 만에 완화…5백만 원 넘어야 세금 물린다 2015-08-06 13:31 [앵커] 위축된 소비를 살리기 위해 정부가 귀금속·시계·가방 등에 붙는 개별소비세를 대폭 낮추고, 현금영수증과 체크카드 사용액에 대한 소득공제 폭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청년을 고용하는 기업에는 세금을 깎아주는 ‘청년고용 증대세제’가 신설됩니다. 먼저 고한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백만 원에 이르는 이른바 명품 가방입니다. 가격에는 관세, 부가가치세에다...
Read More
>>기사원문 바로가기 [전문]기획재정부 2015 세법개정안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기자|, 이영민 기자|기자||입력 : 2015.08.06 14:00 기획재정부 2015 세법개정안 – 청년 일자리와 근로자 재산을 늘리겠습니다 – Ⅰ. 2015년 세법개정 여건 및 방향 *기본방향* ◇저성장 탈피와 청년 고용절벽 완화 등을 위해 경제활력 제고와 민생안정에 역점을 두면서 공평과세와 조세제도 합리화 추진 (1) 최근 경제·재정 여건 □(경제여건)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메르스...
Read More
>>기사원문 바로가기 [경제일반] [세법개정안]대형가전·향수 5~7% 싸진다…개별소비세 폐지 기사입력2015.08.06 13:30 최종수정2015.08.06 13:30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대용량 가전제품과 녹용·로열젤리·향수에 대한 개별소비세가 폐지돼 가격이 5~7% 인하된다. 가구·사진기·시계·가방·모피·융단·보석·귀금속 등의 개별소비세 과세물품 기준가격이 2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상향돼 200만~500만원대 제품의 가격이 싸질 전망이다.6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5년 세법개정안’에 따르면 정부는 녹용·로열젤리·향수의 경우 소비대중화와 소득수준 향상, 사치재로서의 성격 약화 등을 고려해 과제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Read More
>>기사원문 바로가기 <세법개정> TV·에어컨·냉장고·세탁기 개별소비세 폐지 기사입력2015/08/06 13:30 송고 개소세 15년 만에 개편…부과기준 200만→500만원으로 상향 명품가방, 고가 시계 등 조금 싼 가격에 살 수 있을 듯 (세종=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명품가방, 귀금속 등 이른바 사치성 물품에 붙는 개별소비세(개소세) 기준이 대폭 완화되고 일정 소비전력 이상의 가전제품에 붙는 개소세는 아예 폐지된다. 정부는 6일 발표한 ‘2015년 세제개편안’에 소비...
Read More
1 2

About Us

(사)한국병행수입업협회 서울특별시 송파구 법원로 96(문정동 651-3), 문정법조프라자 807호 (우)05855
02-6914-9360 FAX : 02-6008-0038
kpia@k-pia.org
대표자 : 공병주
       사업자등록번호 : 144-82-01227
       산업통상자원부 제2014-5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