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지부동’ 고가 수입품 배짱에 소비세 인하 철회

‘요지부동’ 고가 수입품 배짱에 소비세 인하 철회

기사원문 바로가기>>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175759&ref=A

‘요지부동’ 고가 수입품 배짱에 소비세 인하 철회
입력 2015.11.03 (21:16) | 수정 2015.11.04 (08:32)뉴스 9

<앵커 멘트>

정부가 소비 진작을 위해 고가의 시계나 가방 같은 사치품에 붙는 세금을 깎아주며 가격 인하를 유도했는데요,

하지만, 업체들이 가격을 내리지 않고 버티자 다시 세금을 올리기로 했습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백화점에 있는 수입 고가품 매장.

가방 가격에 변화가 있는지 물어봤습니다.

<녹취> 수입품 매장 직원(음성변조) : “265만 5천 원이요. (개소세 내리고 나서 가격 인하되고 그런 거 없어요?) 저희가 가격 변동은 없어요.”

정부는 지난 8월 가방과 시계의 경우 2백만 원이 넘으면 부과하던 개별소비세를 5백만 원 이상으로 기준을 높여 세금을 깍아줬습니다.

4백만 원 짜리 가방의 경우 개소세 40만 원을 내지않아도 되도록 한겁니다.

..

..

..

기사 본문 전체는 상단의 [기사원문 바로가기]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